자유게시판

행안부-공무원노조, 4년만에 대화채널 가동…정책협의체 개설

작성자 : 공노총소식 작성일 : 2018.07.23 11:38:18 조회수 : 253

공노총·전공노·통합노조 참여…오늘 첫 회의

지난해 9월6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사무소에서 이연월 공노총 위원장과 환담하는 모습[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행정안전부가 4년 만에 공무원노조와 자체 대화채널을 개설하고 대화와 소통에 나선다.

23일 행안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안부와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통합노조)이 참여하는 정책협의체가 첫 회의를 연다.

1차 회의에는 심보균 행안부 차관과 박성호 행안부 지방행정정책관, 공무원노조 대표 9명이 협의위원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지방공무원 인사제도를 총괄하는 부서다. 그러나 2014년 공무원노조법상 정부교섭대표가 인사혁신처로 변경되면서 공무원노조와 소통이 상대적으로 취약해졌다는 지적이 있었다.

   

그러다 올해 3월 전공노가 노조 설립신고를 통해 합법 지위를 획득하고 행안부가 정책협의체 구성을 약속하며 소통의 물꼬가 트이기 시작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도 6월 3개 노조 지도부를 만나 대화와 소통을 약속했다.

앞으로 양측은 격월 단위로 만나 사회복지직 공무원 처우개선과 재정신속집행제도 개선, 수당제도 개선, 자치단체장의 인사권 남용 방지 대책 마련 등 공무원노조가 제출한 다양한 의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인사혁신처와 공무원노조 간 공식 단체교섭 협상과는 별개로 행안부가 자체적으로 소관 업무에 관해 노조와 협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행안부와 공무원노조가 대화와 소통으로 공무원제도를 개선해간다면 궁극적으로 국민과 시민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책협의체 회의를 통해 내실 있는 결과가 도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게시물에 대한 댓글 한마디

    닉네임 : 패스워드 :

    댓글등록

    총 댓글 갯수 : 0개